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멀쩡한 靑 버리더니 재택근무" vs "100년만의 피해인데 정치공세만"

뉴스듣기


국회/정당

    "멀쩡한 靑 버리더니 재택근무" vs "100년만의 피해인데 정치공세만"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9일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기습적 폭우로 자택에서 전화로 호우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집무실 이전 문제를 거론하며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다고 맹공했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신속하고 구체적인 대응에 나섰다며, 민주당은 모든 것을 정쟁의 소재로 삼는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강훈식 당대표 후보는 9일 페이스북에 "청와대를 용산 집무실로 옮길 때 국가안보에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했던 것이 불과 3개월 전"이라며 "향후 비상상황이 생긴다면 어떻게 벙커에 접근해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판 좀 받고 지지율이 떨어지고 마는 문제가 아니라, 실제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사안임을 이제 깨달으셔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민정 최고위원 후보도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대통령 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 한다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폭우로 고립된 자택에서 전화 통화로 총리에게 지시했다고 '할 일을 했다' 생각하시는 건 아니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박찬대 최고위원 후보는 "멀쩡한 청와대를 왜 나와서 이런 비상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윤영찬 최고위원 후보도 "전국에 연결된 회의시스템이 갖춰져 이동할 필요도 없는 청와대를 굳이 버리고 엄청난 세금을 들여 용산으로 옮기더니 기록적 수해 상황에서 전화로 업무를 본다"라고 말하는 등 집무실 이전 때문에 '재택근무'를 하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100년만의 호우 피해에도 대통령에 대한 정치공세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국회 최다 의석수를 가진 책임 있는 제1야당이라면, 우선 국회 차원에서의 호우 대처와 피해 복구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한다는 것이다.

    박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실이 밝힌 바를 인용해, 윤 대통령이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3시까지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한오섭 국정상황실장 등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신속하고 구체적인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또 이날 새벽 6시부터 다시 보고를 받고 추가지시도 내렸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