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홍근, 휴가 복귀 尹에 "박순애 사퇴 정도론 돌파 안돼"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홍근, 휴가 복귀 尹에 "박순애 사퇴 정도론 돌파 안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 원내대표 "대통령실, 내각 전면적 인적 쇄신 촉구"
    "하나마나한 원론적 접근으로는 무능과 무책임만 키울 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나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로는 돌파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의 대통령실·관저 공사 관련 사적 수주 의혹에 대해 또 다른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졌다"며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임을 진심으로 조언해 드린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뜻을 받들겠다'와 같은 하나마나한 원론적 접근으로는 대통령의 무능과 무책임만 키울 뿐"이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 대선 후보 수락 당시 진영과 정파를 가리지 않고 실력 있는 전문가를 발탁해 권한을 과감하게 위임하되, 그 결과에 대해서는 분명히 책임지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며 "그 말을 지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도 "경찰국 설치와 관련된 각종 문제점을 제대로 짚어내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위해 국민의 인권과 자유를 탄압했던 33년 전 치안본부로 경찰이 회귀하지 않도록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