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리나라 최초 지질도 '조선지질도', '대한지질도' 복원

뉴스듣기


IT/과학

    우리나라 최초 지질도 '조선지질도', '대한지질도' 복원

    뉴스듣기

    지질자원연구원 "우리 국토에 대한 면밀한 조사 연구 의미"

    조선지질도 복원 전과 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조선지질도 복원 전과 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우리나라 최초의 지질도 '조선지질도'와 '대한지질도'가 복원됐다.

    8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에 따르면 일제 강점기인 1924년부터 1938년에 제작된 조선지질도는 국내 지하자원 탐사 등에 활용한 연구기록물(등록문화재 603호)로 찢어지거나 닳아 약해진 상태여서 내용 판독이 어렵고 기록물 2차 피해가 진행 중이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왜곡, 변색, 경화된 부분을 개선하고 찢김·결실부에 보존성이 우수한 한지를 이용해 보강하는 등의 복원처리를 했다. 기록물의 보존수명을 연장한 것이라고 지질자원연구원은 설명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국내 지하자원 수탈이라는 아픈 역사가 앞서지만, 처음으로 우리 국토에 대한 면밀한 조사 연구가 진행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대한지질도(1956) 및 영문본과 대한지질도(1981)도 함께 복원이 이뤄졌다. 한반도 지질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각의 진화사 연구와 전시, 열람 등의 활용도가 높아 복제본도 함께 제작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