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예술가 7명과 즉흥교감…국립극단 '스트레인지 뷰티'

뉴스듣기


공연/전시

    예술가 7명과 즉흥교감…국립극단 '스트레인지 뷰티'

    뉴스듣기
    국립극단·벨기에 리에주극장 공동제작 '스트레인지 뷰티

    서울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9월 1일부터 18일까지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은 벨기에 리에주 극장과 공동 제작으로 '스트레인지 뷰티'를 9월 1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공연한다. 당초 2021년 공연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펜데믹으로 1년 늦게 관객을 만나게 됐다.

    이번 공연은 한국의 배요섭 연출가를 비롯 유럽, 아프리카, 남미 등 다양한 문화권의 창작자 7명이 작가 개념으로 참여해 공동 창작 형식으로 만들었다. 무대에는 배요섭을 제외한 6명의 예술가가 퍼포머로 오른다.

    안무, 사운드, 비주얼 아트, 영상, 연기 등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활동해 온 이들은 2020년부터 2회에 걸쳐 화상 워크숍을 진행한 것은 물론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노자의 '도덕경', 켄 윌버의 '무경계'를 읽고, 한국 미황사(전남 해남)와 벨기에 티벳불교 수도원에서 체험 수련을 하는 등 창작의 영감을 얻기 위한 활동을 진행했다.

    이들은 '공안' 중 몇 가지 화두를 택해 각자 방식으로 표현한다. 공안은 불교에서 스승이 제자에게 깨우침을 얻도록 인도하기 위해 제시하는 간결하고 역설적인 물음이다. 100분간 이어지는 공연은 가장 기본이 되는 약속 몇 가지 외에는 즉흥적으로 진행된다.

    공연의 연출을 맡은 배요섭은 전통적인 연출의 역할에서 탈피해 6명의 참여 작가 겸 퍼포머에게 고민거리와 탐구거리를 제시하는 개념적 의미의 '판'을 설계했다. 참여자는 이 '판' 안에서 아름다움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움직임, 영상, 그림 등 자신만의 수단으로 자유롭게 풀어 나간다. 블랙박스 극장인 소극장 판에서 객석과 무대의 경계를 넘나들며 공연을 이어간다.

    배요섭 판 디자인·연출은 "아름다움을 경험하는 순간 예술가의 몸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아름다움의 감각은 어디에 있는지, 예술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예술가의 영감과 충동은 어디에서 오는지, 이러한 질문에서 작업이 시작됐다"고 창작 동기를 전했다.

    '스트레인지 뷰티'는 오는 10~11일 벨기에 스파로열페스티벌에서 초연한다. 9월 한국 공연 후 12월 13~17일에는 벨기에 리에주극장에서 벨기에 현지 관객을 만난다. 9월 4일 공연 종료 후에는 예술가의 대화를 진행한다.(왼쪽부터 시계방향)배요섭-황혜란-파올라 피시오타노-잔 베르제(현지 조연출)-에메 음파네-마리아 클라라 빌라 로보스-클레망 티리옹 ⓒ최용석 제공(왼쪽부터 시계방향)배요섭-황혜란-파올라 피시오타노-잔 베르제(현지 조연출)-에메 음파네-마리아 클라라 빌라 로보스-클레망 티리옹 ⓒ최용석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