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쌍방울 '수사자료 유출 의혹' 수사관 체포

뉴스듣기


경인

    검찰, 쌍방울 '수사자료 유출 의혹' 수사관 체포

    뉴스듣기

    쌍방울 수사 담당 형사6부 소속 수사관 체포…부서도 압색
    또 다른 수사관은 이미 비수사 부서로 발령


    쌍방울그룹 수사와 관련해 내부자의 '자료 유출 의혹'을 감찰하고 있는 검찰이 연루된 수사관을 체포하고 담당 수사팀을 압수수색했다.

    수원지검 형사1부(손진욱 부장검사)는 4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 소속 수사관 1명을 긴급체포했다. 또 해당 수사팀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감찰을 담당하는 형사1부가 쌍방울 그룹을 수사하는 형사6부를 조사한 것은 맞다"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 수원지검 형사1부는 최근 쌍방울그룹 관련 수사기밀이 외부에 유출된 정황을 확인하고, 담당 수사 부서인 형사6부를 감찰하고 있다.

    이날 긴급체포된 수사관 외에 유출 혐의를 받는 또 다른 수사관 1명은 이미 비수사 부서로 발령난 상태다.

    형사1부는 쌍방울 그룹이 수사기밀 유출에 개입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최근 서울 용산구 쌍방울 본사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형사6부는 올해 초 금융정보분석원(FIU)이 통보한 쌍방울그룹 관련 수상한 자금 흐름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쌍방울그룹이 2020년 발행한 전환사채(CB)의 매각 과정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개로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정원두 부장검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국민의힘 측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화천대유에서 빼낸 돈이 쌍방울그룹의 전환사채를 통해 변호사비 대납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해당 의혹은 이 의원이 경기지사 당선 이후인 2018년 말부터 2019년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받은 재판에서 비롯됐다. 다수의 변호사가 이 의원의 변호를 맡았는데, 변호 비용이 실제에 비해 축소됐다는 의혹이다. 변호 비용도 쌍방울그룹이 발행한 전환사채(주식으로 전환 가능한 채권)로 대납됐다는 내용이다.

    이 의원과 쌍방울그룹은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