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오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시설 착공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日, 오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시설 착공

    뉴스듣기

    내년 4월 완공 예정 시점 연기 가능성
    어민 반발 여전…"방출 전까지 이해 얻겠다"
    "폭발 잔해 등 고체 폐기물 처리 숙제 남아"

    후쿠시마 제1원전. 연합뉴스후쿠시마 제1원전. 연합뉴스
    일본이 4일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 위한 설비 공사를 시작한다. 다만 내년 4월로 예정된 공사 완료 시점은 날씨의 영향으로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전날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방출을 위한 설비 공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저터널을 위한 굴착과 배관 설치 등 작업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원전 부지 앞바다 1km까지 해저터널을 만들어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보낸다. 당초 올해 6월 착공할 예정이었지만 다소 늦어졌다.
     
    도쿄전력은 완공이 늦어질 가능성을 내놨다. 태풍 등 기상과 해양 조건 등이 바뀔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른 완공 시점도 당초 내년 4월에서 내년 여름으로 지연될 수 있다.
     
    하지만 어민들의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앞서 6월 "단호하게 반대하는 입장은 조금도 변하지 않는다"는 특별결의를 채택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오염수 방출 전까지 관계자들의 이해를 얻겠다는 계획이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지난달 방사능 오염수의 방출 계획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는 오염수의 방출이 폐로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원자력 발전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한 과제가 남았다고 지적했다. 원전 폭발 잔해 같은 고체 폐기물의 최종 처리 방법이나 처리 장소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