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역전에 역전 거듭' SSG 최지훈 결승타, 부동의 1위 증명했다

    최지훈 역전 만드는 1타점 적시타!. 연합뉴스최지훈 역전 만드는 1타점 적시타!. 연합뉴스1위와 2위의 맞대결답게 치열했다. SSG가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SSG는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원정 경기에서 7 대 5로 이겼다. 최근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간 1위 SSG는 2위 키움과 격차를 8경기로 크게 벌렸다.

    4 대 5로 뒤진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1사 만루에서 추신수가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최지훈이 1타점 역전타를 뽑아냈다. 이어 최정의 뜬공 때 3루 주자 최경모가 홈을 밟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역전승을 이끈 추신수와 최지훈은 나란히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최정 역시 3회초 선제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4타수 1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선취점은 SSG가 냈다. 3회초 최정이 3점 홈런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1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정찬헌의 초구 시속 117km 커브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0m짜리 선제 3점포를 날렸다.

    키움은 실점 후 수비가 크게 흔들렸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성한의 땅볼 때 1루수 박찬혁이 송구 실책을 저질러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 한유섬의 2루타 때 중견수 이정후마저 송구 실책을 범하면서 추가 실점했다. 1루 주자 박성한은 3루까지 내달린 뒤 송구가 빠진 틈을 타 홈으로 들어왔다.

    SSG 선취점 주인공들. 연합뉴스SSG 선취점 주인공들. 연합뉴스
    하지만 3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정후가 2사 1, 2루에서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앞선 송구 실책을 만회했다. 이어 야시엘 푸이그가 2타점 2루타를 날려 SSG를 1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키움은 끈질긴 추격 끝에 6회말 승부를 뒤집었다. 이번에는 SSG가 수비 실책을 남발했고, 이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먼저 무사 1루에서 김주형이 땅볼을 친 뒤 유격수 박성한의 포구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이어 이용규의 땅볼 때 2번째 투수 최민준의 송구 실책이 나왔고, 2루 주자 이지영이 재치를 발휘해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렸다.

    계속된 무사 3루에서는 김준완이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3루 주자 김주형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1점 차 역전에 성공했다.

    SSG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9회초 1사 만루에서 추신수와 최지훈이 연속 적시타를 터뜨린 뒤 후속 최정의 뜬공 때 3루 주자 최경모가 홈을 밟으며 2점 차 역전을 만들었다. 이어 9회말 키움의 마지막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