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故 김운용 총재, WT 초대 명예의 전당 헌액

    고 김운용 WT 초대 총재. WT 제공고 김운용 WT 초대 총재. WT 제공고(故) 김운용 세계태권도연맹(WT) 창설 총재가 WT 명예의 전당에 초대 헌액자가 됐다.

    WT는 1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총회를 열고 2022년 WT 명예의 전당 초대 입회자 6명의 헌액식을 개최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영국 맨체스터 총회 이후 3년 만에 현장에서 열렸다. 90개국 200여 명 대표단이 참석했다.

    WT는 평생공로, 선수, 임원 부문으로 나눠 명예의 전당 초대 헌액자를 결정했다.

    고 김운용 WT 초대 총재와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평생공로 부문으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고 김운용 WT 초대 총재는 1971년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은 뒤 1972년 국기원, 1973년 세계태권도연맹을 차례로 창설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도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WT는 "세계태권도연맹의 창시자이자 전 총재로 IOC와 함께 태권도의 역할을 발전시키고, 태권도의 올림픽 인지도를 확보하는 등 지도력을 인정받았다"고 소개했다.

    정국현 WT 집행위원은 선수 부문, 이대순 전 WT 부총재는 임원 부문 초대 헌액자가 됐다. 정국현 WT 집행위원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시범 종목 금메달,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사상 첫 4연패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경력이 있다. 이대순 전 WT 부총재는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이밖에 천중(중국)이 선수 부문, 고 아흐메드 풀리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이 임원 부문으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