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장관 "BTS, 군에 오되 해외 공연할 수 있다고 생각"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국방장관 "BTS, 군에 오되 해외 공연할 수 있다고 생각"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BTS 병역 특례 적용 관련 질의
    이종섭 장관 "오히려 그것(병역)이 인기에 도움 될 수 있어"
    이기식 병무청장 "일단 대체역 복무라는 전체적 틀에서 봐"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특례 문제와 관련해 "(BTS가) 군에 오되, 연습 시간을 주고 해외에서도 공연할 수 있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례 확대에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의 '국익 측면에서의 BTS 병역 특례 적용 검토'와 관련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공정성과 형평성, 병역 자원 감소 등 원칙적인 문제를 건드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해결할 방법"을 강조하면서 "군에 복무하는 자체를 높게 평가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것이 그들의 인기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기식 병무청장도 BTS의 병역 특례 적용 문제와 관련해 "여러 측면에서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도 "일단은 대체역 복무라는 전체적인 틀 안에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기식 병무청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기식 병무청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 청장은 문화·예술 분야 국제대회 수상 이력에 따른 병역 면제 대상에 빌보드어워드, 그래미상 등이 제외됐다는 지적에도 "대중문화 예술인을 또 추가하는 것은 전체적인 병역 특례에 대한 틀을 깰 수가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방위원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 역시 "국방의 의무를 돈으로 환산할 수 있느냐. 이 국방의 의무를 돈으로 환산하는 것은 굉장히 천민자본주의적 발상"이라며 "자꾸 형평성에 어긋나는 정책, 오락가락하는 정책들, 나는 이 대중문화예술인의 병역특례도 전면 개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BTS 병역 특례 적용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