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명 사상' 에코프로비엠 전 대표 등 4명 송치

뉴스듣기


청주

    '4명 사상' 에코프로비엠 전 대표 등 4명 송치

    뉴스듣기
    최범규 기자최범규 기자
    4명의 사상자를 낸 충북 청주 에코프로비엠 공장 화재와 관련해 업체 전 대표 등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충북경찰청은 에코프로비엠 전 대표와 안전관리팀 직원 등 4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안전 부적합 판정을 받은 보일러 설비를 가동하거나 관련 안전 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이 업체가 열매유를 제때 교환하지 않아 폭발 위험성을 키운 것으로 보고 있다.
     
    최범규 기자최범규 기자
    앞서 지난 1월 21일 오후 3시쯤 청주시 오창읍 에코프로비엠 공장에서 불이 나 직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
     
    노동부 조사 결과 이 업체는 당시 유해·위험 설비에 대한 공정안전 보고서를 제출한 뒤 적합 판정을 받기 전 설비를 가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