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 흘리며 죽은 상어와 인증샷? 이마트 용산점 동물학대 논란

뉴스듣기


생활경제

    피 흘리며 죽은 상어와 인증샷? 이마트 용산점 동물학대 논란

    뉴스듣기

    수산물 코너에 죽은 상어 전시하고 포토존 이벤트 진행
    이마트 용산점, 지난 5월부터 이색 어종 전시해 와
    이마트측 "고객 정서 헤아리지 못한 점 사죄…세심한 주의 기울일 것"

    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상어 사체로 포토 이벤트를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마트는 동물 학대 논란이 일자 이벤트를 자진 철수했다.

    1일 유통업계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상어 포토존이 설치됐다.

    포토존에는 피를 흘리고 있는 상어가 얼음 판매대 위에 올려져 있었다. 상어 옆 안내판에는 상어에 대한 설명과 함께 사진 찍는 법도 적혀 있었다.

    안내문구에는 아기상어 사진과 함께 '상어 인형 모자를 착용한 뒤 피사체 옆에 가까이 붙어 사진을 찍고 이를 SNS에 올리라'고 안내했다.

    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마트 용산점은 지난 5월부터 수산물 매장 내에서 가오리, 부시리, 개복치 등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이색 어종 전시를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안내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전시된 상어 사체 '포토존 이벤트' 안내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 본 소비자들은 '죽은 상어 앞에서 사진을 찍는 건 아닌 것 같다'며 '고객센터에 문의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마트측은 "전시 및 매장 운영에 있어 고객들의 정서를 헤아리지 못한 점에 사죄드린다"며 "고객 의견을 경청하여 고객 입장에서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