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친동생, 통일교와 관계 인정…"도움 받았다"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아베 친동생, 통일교와 관계 인정…"도움 받았다"

    • 2022-07-27 11:24
    뉴스듣기

    각료 3명 접점…마이니치 "관계 청산해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연합뉴스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총리 살해범이 '어머니가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이하 가정연합)에 거액을 기부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 범행동기를 밝힌 가운데 고인의 친동생 기시 노부오 방위상이 가정연합 측 도움을 받았다고 인정했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 방위상은 "교류도 있고 선거 때 전화 지원 등 자원봉사로 도움받은 사례는 있다"고 전날 회견에서 교단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같은 날 니노유 사토시 국가공안위원장은 2018년 가정연합 관련 단체의 행사 실행위원장으로 이름을 올리고 인사했다고 인정하고서 "그 이상의 교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스에마쓰 신스케 문부과학상은 가정연합 관계자가 과거 자신의 정치자금 파티권을 샀다고 22일 밝히는 등 각료 중 적어도 3명이 교단과 접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마이니치신문은 사설을 통해 통일교가 1980년대 이후 도장이나 단지를 거액에 파는 '영감상법'(靈感商法)으로 문제를 일으켰음에도 정치인이 보증한 셈이라며 "관계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시모무라 하쿠분 문부과학상 재직 중인 2015년 통일교의 명칭 변경을 승인한 것에 의문을 제기하고서 자민당이 검증해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