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재/정책

    문체부 "청와대 놓고 혼선 無…긴밀 협의할 것"

    청와대 본관 내부와 대통령 관저 건물이 일반인들에게 개방된 지난 5월 시민들이 청와대 본관으로 향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청와대 본관 내부와 대통령 관저 건물이 일반인들에게 개방된 지난 5월 시민들이 청와대 본관으로 향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청와대 활용방안 추진에 대한 정부 내 혼선을 부인했다.

    문체부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대통령 보고한 청와대 복합문화예술공간화 방안은 '문체부가 주도하면서 문화재청, 대통령실 관리비서관실과 협의해 추진'하기로 이미 정리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활용방안의 짜임새와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문화재청과 관리비서관실과 긴밀히 협의하고, 대통령실이 운영하는 '청와대 관리·활용 자문단'이 마련하는 내용을 충분히 반영해 세부 계획을 더욱 다져나갈 계획"이라며 "민간 전문가들의 경험과 지혜를 계속 모아나갈 것이며, 이 방안이 민관 협력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체부가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청와대 활용방안을 두고 문화재청 노조와 정책자문기구 문화재위원회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문체부 업무보고에는 청와대를 보존하되, 정교하게 재구성해 미술품 등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고품격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탈바꿈하는 방안이 담겼다. 그러나 일제 잔재 청산에 따라 1993년 철거된 조선총독 관저 모형을 복원한다는 세부 내용에 야권을 비롯해 뜨거운 반발이 일기도 했다.

    문화재위원회는 청와대 문화재 지정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가공무원노동조합 문화재청지부는 "청와대를 거대한 미술관으로 재탄생시켜 베르사유 궁전처럼 꾸민다는 업무보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