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왕따 고백' 미자 "장도연 가해자 NO…따뜻한 친구"

뉴스듣기


방송

    '왕따 고백' 미자 "장도연 가해자 NO…따뜻한 친구"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코미디언 활동 당시 따돌림을 당한 사실을 고백한 미자가 각종 가해자 루머를 일축했다.

    미자는 지난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유튜브 영상에 댓글을 남겨 "댓글에 언급되는 분들은 제가 겪은 일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힘든 3년 이후에 만난 분들"이라며 "특히 (장)도연이는 따뜻하고 참 좋은 친구다. 저 때문에 오해 받는 것 같아서 말씀 드린다"고 해명했다.

    앞서 미자는 22일 방송된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코미디언 활동 당시 따돌림을 심하게 당해 일을 그만둔 뒤에도 3년 간 심각한 우울증을 앓았으며 극단적 시도 등을 여러 번 했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가해자들에 대한 추측이 계속됐다.

    그러자 미자는 23일에도 SNS에 "개그 선배, 동기들, 좋은 사람들 정말 많다. 저를 힘들게 한 건 일부였다. 상담 받을 때는 수많은 이야기를 했지만 오래 전 일로 상대가 어려움을 겪을까 싶어 내보내지 말아 달라고 부탁 드렸다. 주변에 선배나 동기들이 오해 받을까 싶어 말씀드린다"고 우려를 표했다.

    배우 장광의 딸로 알려진 미자는 2009년 MBC 19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다가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