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응안하면 집단자살이다" 경고 나온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뉴스듣기


국제일반

    "대응안하면 집단자살이다" 경고 나온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 2022-07-19 06:54
    뉴스듣기

    독일 총리 "석탄발전 부활안돼…석유·가스에서 탈피해야"
    17∼19일 베를린서 COP27 대비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나를 가장 불안하게 하는 것은 우리가 전세계적인 기후위기에 직면했는데도 다자공동체로서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공동대응이냐 또는 집단자살이냐, 둘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17~19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서 "각국은 책임을 지기보다는 다른 국가를 손가락질하고 있다"면서 "이렇게는 계속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연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를 준비하기 위해 열린 이번 회담에는 오는 11월 차기 COP27 회의를 주최하는 이집트의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를 비롯해 전 세계 40여 개국 기후변화 관련 장관들이 참석했다.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연합뉴스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연합뉴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합의된 기후목표를 계속 지키고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신뢰를 회복하고 함께 대응에 나서야 한다"면서 주요7개국(G7)과 주요20개국(G20)이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전세계적으로 화석연료, 특히 석탄 발전이 부활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는 석탄, 석유 그리고 가스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독일 내에서 가스공급이 난관에 부딪힐 가능성에 따라 석탄발전 비중이 높아지는 데 대해 아무도 만족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는 일시적인 조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전속력을 다해 석탄, 석유 그리고 가스에서 탈피해야 한다"면서 "지금이 오히려 그럴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비상 조처들은 독일 기후변화 목표에 부담이 돼서는 안된다며, 안정적인 가스공급을 위한 조처들은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독일의 목표와 일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숄츠 총리는 주요 7개국(G7)이 되도록 이른 시일 내에 빈국의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매년 1천억달러(약 132조원)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며, 독일은 늦어도 2025년까지 이에 매년 60억유로(약 8조원)를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연합뉴스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연합뉴스
    숄츠 총리는 파리기후협약에서 정한 목표를 잊어서는 안 된다며, 전세계 폭염과 산불, 홍수 등은 우리가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아래로 제한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독일 경제·기후보호부가 의뢰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2000년 이후 기후변화로 독일에 매해 66억유로(약 9조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누적 손실은 1450억유로(약194조원)에 달한다.

    이날 회담을 주재한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교장관은 "기후위기는 지구상 모든 사람을 위한 최대 안전문제"라면서 "우리에게는 전세계적인 탄소배출을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시간이 10년, 20년, 30년이 남은 게 아니라 8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은 2009년 코펜하겐 기후회담이 실패하자 독일 주도로 열리는 장관급 연례회담으로 연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준비하는 데 목적이 있다. 독일 본 근교 라인강변의 페터스베르크산에서 2010년 처음 열려 이런 이름을 얻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