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겁나는 물가…필수품만 사고 가전은 '리퍼' 찾고



생활경제

    겁나는 물가…필수품만 사고 가전은 '리퍼' 찾고

    유통업체 매출 10.1% 증가했지만 가전·문화 분야 매출 9.7% 감소
    저렴한 리퍼 제품이나 유통기한이 임박해 할인 폭 커진 제품 매출 증가

    필수품만 사게 되는 고물가 시대. 연합뉴스필수품만 사게 되는 고물가 시대. 연합뉴스
    물가 상승의 영향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필수품을 제외한 소비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10.1% 증가했지만 가전·문화 분야 매출은 9.7% 감소했다.

    특히 대형마트에서 가전·문화 상품군 매출은 지난 2월 0.5% 증가한 것을 제외하고는 올해 들어 계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실제 한 대형마트에서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4일까지 TV와 냉장고, 주방가전 등 가전제품 매출이 역신장했다.

    TV는 12.2%, 냉장고는 2.4%, 전기밥솥·레인지 등 주방가전은 4.6% 매출이 줄었고, 여름철에 수요가 늘어나던 암막 커튼과 블라인드 매출은 9.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박과 복숭아, 자두 등 국산 과일 매출은 14.4%, 쇠고기 매출은 16.4% 각각 증가했다. 휴지 등 제지와 세탁세제 매출도 각각 4.2%, 13.7% 증가하는 등 필수품 소비는 줄이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저렴한 리퍼 제품이나 유통기한이 임박해 할인 폭이 커진 제품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홈쇼핑은 올해 2분기 유통기한 임박 상품과 리퍼 상품 판매가 1분기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단순 변심으로 반품됐거나 전시품을 재포장한 리퍼 제품은 2분기 일평균 주문 건수가 1분기보다 10% 증가했다.

    유통기한이 임박해 할인율이 높아진 식품과 건강식품 등도 2분기 일평균 주문 건수가 30%까지 늘었다.

    명품 브랜드도 중고품이나 전시 상품 등이 많이 팔리고 있다. G마켓에 따르면 최근 한 달(6.13~7.13) 동안 명품 리퍼·중고 제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했다.

    남성용 가방과 백팩 판매량은 390% 늘었고 의류와 잡화는 217% 증가했다. 이 기간 수입 명품의 전체 판매 신장률은 16%였다. 명품 리퍼나 중고 제품을 구매한 고객은 주로 40대(43%)와 50대(28%)였다.

    G마켓에서는 또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e쿠폰 판매도 늘었다. 같은 기간 마트 상품권은 880%, 주유 상품권은 113% 판매가 증가했고 외식상품권(61%)과 영화관람권(95%), 구두·패션 상품권(69%)도 잘 나갔다.

    편의점에서도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음식을 싸게 파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
    세븐일레븐은 전국 1만여개 매장에서 도시락, 유제품 등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할인하는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달 1~13일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라스트오더 이용객은 2030 세대의 젊은 층이 60%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