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파트 단지서 8살 아이 2분간 물어뜯은 개 안락사 추진[영상]

뉴스듣기


울산

    아파트 단지서 8살 아이 2분간 물어뜯은 개 안락사 추진[영상]

    뉴스듣기

    11일 목줄 풀린 개 초등생 무차별 공격…목·팔 등 크게 다쳐
    경찰, 사고 재발 우려에 해당 개 안락사 절차 밟기로


    울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목줄 풀린 개가 8살 초등학생을 무차별 공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재발의 우려가 큰 만큼 해당 개를 안락사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15일 경찰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시20분쯤 울산 울주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목줄 풀린 채 돌아다니던 개가 A(8)군에게 달려들어 목과 팔 부위 등을 무차별 공격했다.

    A군의 친지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사고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단지 내부를 배회하던 개는 가방을 멘 A군을 발견하고 갑자기 달려든다.

    이를 본 A군은 필사적으로 달아나지만 개는 A군을 덮친다.

    A군이 넘어지자 개는 아이의 목과 팔을 2분여 동안 집요하게 공격했고, A군은 얼마지나지 않아 축 늘어진 채 저항도 하지 못하게 된다.

    사고 발생 2분여 뒤 이를 목격한 택배기사가 손수레를 휘둘러 개를 내쫓았지만, A군은 개가 떠난 뒤에도 한참 동안 일어나지 못한 채 쓰러져 있었다.

    정신을 차린 A군은 집으로 가기 위해 몸을 일으키지만 부상과 충격의 영향으로 수차례 바닥에 쓰러지기도 한다.

    A군은 목과 팔다리 등에 봉합수술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데 부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를 공격한 개는 사고 당시 현장에서 포획돼 유기견 보호센터에 넘겨졌다.

    해당 영상 캡처
    경찰은 인근에 거주하는 70대 B씨가 견주인 것을 확인하고,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B씨의 개가 또다시 사고를 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안락사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견주가 개에 대한 권한을 포기한 상태"라며 "개를 살처분하기 위해 검찰에 지휘 요청을 해둔 상태"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