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현, 결국 당대표 출마…"반드시 조국의 강 건널 것"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박지현, 결국 당대표 출마…"반드시 조국의 강 건널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당 만류에도 강행…"팬덤 정치 결별, 문자 폭탄 등 강력 제재"
    '후보등록 반려' 가능성엔 "좌절된다면 원외 역할 논의할 것"
    이재명 대해선 "이번 전대는 쉬는 게 좋아…큰 상처 입을 것"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5일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다양한 목소리를 더 잘 들을 줄 아는 열린 정당, 민생을 더 잘 챙기고 닥쳐올 위기를 더 잘 해결할 유능한 정당으로 바꾸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의 몰락은 성범죄 때문"이라며 "성범죄는 무관용 원칙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을 거쳐 민주당이 다시는 성폭력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직도 조국의 강을 건너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기득권이 됐기 때문"이라며 "조국을 넘지 않고서는 진정한 반성도 쇄신도 없다. 제가 대표가 되면 반드시 조국의 강을 건너겠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어 "팬덤과 결별하고 민심을 받드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그릇된 팬심은 국민이 외면하고, 당을 망치고, 협치도 망치고, 결국 지지하는 정치인도 망친다. 욕설, 문자 폭탄, 망언과 같은 행위는 강력히 제재하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하더라도 민주당에서 반려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반려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받아들여질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후보 등록이 좌절된다면 청년 정치에 대해 원외에서 어떻게 역할을 할지 더 많은 청년과 논의하며 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이번 전대에서는 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차기 대선에서 대선 후보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나오면 당도 그렇고 이 의원도 큰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당 창당설에 대해서는 "민주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는 자리인 만큼, 민주당에서 앞으로도 계속 정치하고 싶다"며 "창당 제안은 거절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비대위는 피선거권을 갖기 위해서는 6개월 전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한다는 당헌·당규상 박 전 위원장이 출마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우상호 비대위원장도 지난 13일 오찬 자리에서 박 전 위원장에게 재논의는 어렵다는 입장을 다시 전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