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총격범 "원한 있는 종교단체에 아베가 영상 보내 범행 결심"



아시아/호주

    총격범 "원한 있는 종교단체에 아베가 영상 보내 범행 결심"

    경찰 진술 내용 日 언론 보도
    "어머니가 빠진 종교단체에 원한"
    "아베가 단체에 영상 보내 관계있다 판단"

    지난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67)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아래·41)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67)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아래·41)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원한이 있는 종교 단체에 아베 전 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낸 것을 보고 범행을 결심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보도됐다.
     
    10일 일본 요미우리신문과 NHK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전직 해상자위대원인 야마가미 데쓰야(41)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특정 종교 단체를 언급하면서 "어머니가 신자인데, 많은 돈을 기부해 파산했다", "반드시 벌을 줘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특히 야마가미는 "해당 종교 단체의 지도자를 노렸지만, 접촉이 어려웠다"며 "아베 전 총리가 이 단체와 연결고리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한 시민 아베 전 일본 총리 피격 소식을 접하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8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한 시민 아베 전 일본 총리 피격 소식을 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생각한 배경에 대해선 "아베 전 총리가 (이 단체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보고 관계가 있다고 봤다"며 "(살해 이유는) 정치 신조에 대한 원한 때문이 아니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전 총리가 해당 종교 확산에 일조했다고 판단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다.

    야마가미가 원한을 품었다고 지목한 단체는 해외에서 생긴 종교 단체로, 실제로 그의 어머니는 이 단체 신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