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총격범 "아베에 불만 있어 죽이려고 노렸다" 아베 생명 위독

뉴스듣기


국제일반

    총격범 "아베에 불만 있어 죽이려고 노렸다" 아베 생명 위독

    뉴스듣기

    경찰 조사에서 "아베에 불만 있어서 죽이려 했다" 진술
    아베 생명 위독한 상태, 기시다 총리 "목숨 건지길 기원"

    8일 오전 11시 30분 일본 나라현 나라시 한 역 근처 거리에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아베 신조 전 총리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아사히 신문 캡처8일 오전 11시 30분 일본 나라현 나라시 한 역 근처 거리에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아베 신조 전 총리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아사히 신문 캡처
    8일 오전 11시 30분 일본 나라현 나라시 한 역 근처 거리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가 피습당한 가운데 현장에서 붙잡힌 용의자는 "아베에 불만이 있어서 죽이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된 이 남성은 나라시에 사는 야마가미 데쓰야(41)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불만이 있어서 죽이려고 노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야마가미는 2005년 무렵까지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

    범행은 살인을 목적으로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가 쏜 총을 보면, 일반 권총보다 크기가 커서 개조된 것으로 보인다. 무기 전문가들은 산탄총의 한 종류인 '소드 오브 샷건'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자위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만큼, 총기를 직접 제작하거나 개조했을 가능성도 있다.

    현재 아베의 상태는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아베 신조 전 총리에 대해 "현재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급 조치가 진행 중이다. 아베 전 총리가 어떻게든 목숨을 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일본 민영 방송 TBS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의 상태에 대해 "의식이 없고 생명이 상당히 위험하다는 정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