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사람 몸에 핵산검사 도장…"우리가 돼지냐" 반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사람 몸에 핵산검사 도장…"우리가 돼지냐" 반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사람 손등에 검사 완료 도장 찍고 3일 동안 보존하게 해
    마치 도축된 가축에 찍힌 도장 같아 …"사람이 돼지냐"
    무더운 여름에 손등에 찍힌 도장을 3일간 보관하는 것도 쉽지 않아
    논란 일자 해당 지역 보건사무소 사과
    감염자 한 명 나온 병원에서는 산모 신생아 이전 조치 논란

    중국 우시시의 한 지역이 주민들 손등에 찍은 코로나 음성 확인 도장. 연합뉴스중국 우시시의 한 지역이 주민들 손등에 찍은 코로나 음성 확인 도장. 연합뉴스
    중앙에서 하급 정부·단위로 내려갈수록 과도해지는 제로 코로나 방역이 종종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중국에서 이번에는 사람 몸에 도장을 찍고 이를 사흘 동안 보존하게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중부 장쑤성 우시시 양밍지에다오는 휴대전화 건강코드가 황색에서 녹색으로 전환된 사람이 핵산검사를 마치면 손등에 푸른색 도장을 찍으면서 3일 동안 유지하라고 통지했다.
     
    가축 도살장의 검역 확인 도장을 연상시키는 해당 사진이나 동영상은 웨이보 등 중국의 소셜미디어에서 급속하게 확산됐고 누리꾼들은 사람을 짐승처럼 취급하는 것이라며 의 분노했다.
     
    무더운 여름에 3일 동안 도장을 유지하는 것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중국의 매체들도 확인 도장을 종이가 몸에 찍었다는 것은 법이 지배하는 문명시대에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주민들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양밍지에다오 보건센터는 5일 오후 성명을 내고 부적절했다며 사과했다. 센터 직원이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핵산검사 인증서를 발급하는 과정에서 무례하고 부적절한 관행으로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쳤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교훈을 배고 실수를 수정하며 관련자들을 징계할 것이라며 각계각층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6일부터 우시 인민병원 산부인과 병동의 임산부와 갓 태어난 신생아들이 구급차와 버스에 실려 다른 격리 시설로 옮겨지는 영상과 사진도 논란이 되고 있다.
     
    현지 당국은 이 병원 산부인과 병동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한 건 발견되자 안에 있던 모든 이들을 다른 곳으로 격리하는 조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적지 않은 중국 누리꾼은 임산부와 신생아들을 무더운 여름 날씨에 옮기는 과정에서 의료사고가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병원 측이 해당 병동을 폐쇄 운영하는 편이 바람직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