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양역 실종 20대 여성 유서 추정글 발견… 경찰 "범죄 정황 없어"

뉴스듣기


사건/사고

    가양역 실종 20대 여성 유서 추정글 발견… 경찰 "범죄 정황 없어"

    뉴스듣기

    지난달 27일부터 행방 묘연 김씨, 태블릿PC서 유서
    한강경찰대 한강 수변 수색, 서울청 드론팀 투입

    연합뉴스연합뉴스
    경찰이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0대 여성이 신변을 비관하는 글을 발견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을 의심할 정황이 없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에 나서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저녁부터 현재까지 9일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인 직장인 김가을(24)씨의 자택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글은 김씨 소유의 태블릿PC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실종 당일인 27일 오후 10시 22분 김씨는 가양역 인근에서 택시에서 내린 뒤 1km쯤 떨어진 가양대교 남단 방향으로 도보로 이동했다. 이후 오후 10시 56분~11시 1분 가양대교 위 남단에 서 있는 김씨의 모습이 노선버스 블랙박스에 포착됐고, 11시 9분 같은 지점을 지나가는 버스 블랙박스에는 김씨의 모습이 찍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위 사진과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없음. 황진환 기자위 사진과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없음. 황진환 기자 
    오후 11시 1분쯤 가양대교 위에 있던 김씨는 자신의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직접 신고해 구급대가 자택으로 출동하기도 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김씨의 언니는 오후 11시 37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이후 한강 수변을 수색하고 있으며, 지난 1일 이후부터는 서울경찰청 드론팀도 투입된 상태다. 하지만 최근 서울 지역 집중 호우로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을 의심할 정황은 없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