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반기 반등 노리는 수원, K리그2 득점왕 공격수 안병준 영입

뉴스듣기


축구

    하반기 반등 노리는 수원, K리그2 득점왕 공격수 안병준 영입

    뉴스듣기
       수원 삼성 안병준. 수원 삼성 제공수원 삼성 안병준. 수원 삼성 제공
    K리그1 11위에 머물고 있는 수원 삼성이 공격력 강화를 위해 2년 연속 K리그2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부산 아이파크 안병준을 영입했다.
       
    수원은 6일 "안병준과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 연장 옵션이 포함됐다. 등번호는 22번이다"고 밝혔다. 재일교포 출신인 안병준은 일본 J리그에서 활약하다 2019년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K리그2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2020년 수원FC에서 21골, 2021년 부산에서 23골을 터트려 2년 연속 K리그2 득점왕과 MVP를 수상했다. 안병준은 K리그2 통산 91경기에서 56골(8도움)을 기록해 리그 최고의 골잡이로 평가받는다.
       
    수원은 "안병준은 오른발, 왼발, 헤더 능력을 고루 갖췄고, 스피드, 수비 가담 능력, 1대1 결정력 등 전형적인 육각형 스트라이커다"고 평가했다. 이어 "K리그에서 검증된 골잡이의 가세로 공격력 강화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 5일 팀 훈련에 합류한 안병준은 구단을 통해 "한국 축구 역사를 통해 이름난 빅클럽의 일원이 되어서 영광이다"고 전했다. 이어 "하루빨리 팀에 적응해서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수원에서 16경기에 출전한 수비수 이한도(28)는 부산으로 이적했다. 또한 수비수 김상준(21)은 부산에 6개월 단기로 임대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