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챔스리그 위해 맨유 떠난다' 호날두, 이적 의사 통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자료사진. 연합뉴스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자료사진. 연합뉴스
세계적인 축구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팀을 떠날 뜻을 밝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3일(한국 시간) "호날두가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을 위해 맨유에 올해 여름 이적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내년 6월까지 맨유와 계약이 남아 있다.

하지만 호날두는 챔피언스 리그 출전 의지가 강하다. 맨유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위에 그쳐 다음 시즌 UCL 티켓을 얻지 못했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 활약하던 호날두는 지난해 8월 맨유로 이적했다. 2008-2009시즌 이후 12년 만에 친정팀 복귀였다. 맨유로 돌아온 호날두는 지난 시즌 리그 30경기에서 18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시즌이 끝난 뒤 곧바로 결별설이 나돌았다. 호날두는 2008년 맨유, 2014·2016·2017·2018년 레알 마드리드에서 UCL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바 있다. 그만큼 UCL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영입에 관심이 있는 팀으로는 첼시(잉글랜드), 바이에른 뮌헨(독일), 나폴리(이탈리아) 등이 언급된다. 호날두는 오는 11월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포르투갈 대표팀 공격수 나서는데 H조에 속한 한국과 조별 리그에서 맞붙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