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호우 경보 해제…200㎜ 폭우에 곳곳 피해

뉴스듣기


날씨/환경

    서울 호우 경보 해제…200㎜ 폭우에 곳곳 피해

    뉴스듣기

    집중호우로 서울 도로 곳곳 물에 잠기고 교통 통제
    강동구 가래울마을 지하차도·마을버스 침수
    서초·도봉, 산사태 주의보 발령

    서울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랑천 월계1교에서 바라본 보행로가 물에 잠겨 있다. 류영주 기자서울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랑천 월계1교에서 바라본 보행로가 물에 잠겨 있다. 류영주 기자
    이틀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서울 도로 곳곳이 잠기고 교통이 통제됐다. 폭우로 인해 마을버스가 물에 잠기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비피해도 잇따랐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9시 서울 지역의 호우 경보는 해제됐다. 오후 10시 기준 하루 누적 강수량은 서울 도봉구 232.5㎜, 강동구 224.5㎜, 송파구 210.5㎜를 기록하면서 도심 곳곳에선 불어난 비로 인한 피해가 이어졌다. 7월 1일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릴 예정이다.

    동부간선도로는 오전에 잠시 통제가 풀렸다가 중랑천 수위가 다시 높아지면서 오후 1시 25분쯤부터 전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 본선 및 램프 교통이 전면 통제 중이다.

    내부순환로 성수JC방향 마장램프~사근램프 구간 양방향, 마장~성동JC 구간도 침수 위험 때문에 오후 2시부터 수위 상승과 도로 침수에 대비해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오후 7시 16분부터는 노들로 램프 성산대교 방향 여의하류IC~당산역 구간이 전면 통제됐다.

    불어난 비로 침수 피해 등 사건사고도 잇따랐다.

    오후 6시 46분쯤 강동구 가래울마을 인근 지하차도에선 마을버스 1대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도봉구와 우면동에선 폭우로 인한 지반 약화로 담벼락이 무너지는 사고도 있었다.

    이밖에도 강남구 탄천공영주차장은 불어난 물에 잠겼고, 인근에 있는 강남운전면허시험장도 기능시험장이 침수돼 시험 일정을 연기했다.

    앞서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세류역에서는 지하통로가 물에 잠기면서 열차가 정차하지 않고 그대로 통과해 시민들이 한동안 이용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서울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내교에서 바라본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돼 있다. 류영주 기자서울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내교에서 바라본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돼 있다. 류영주 기자
    이날 서초구 방배동 일대와 도봉구 쌍문동, 창동 지역에 잇따라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방배동엔 2011년 7월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일어난 적이 있는 해발 293m우면산이 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시 전체 평균 차량 속도는 시속 21.1㎞로 정체가 빚어졌다.

    기상청은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에서는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 △하류에서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 자제 △농경지 침수와 농수로 범람, 하수도와 우수관, 배수구 등의 물 역류 가능성 대비 △공사장 등 붕괴 가능성 주의와 침수지역 감전사고·자동차 시동 꺼짐에 유의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 유의 등을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