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00억 횡령' 우리은행 사건, 수시 검사 마무리…제재 이뤄지나

뉴스듣기


경제정책

    '600억 횡령' 우리은행 사건, 수시 검사 마무리…제재 이뤄지나

    뉴스듣기

    올해 초 종합감사 마쳤지만 횡령 사건 터지며 수시검사 추가 진행
    두가지 검사 결과 합쳐 제재할 경우 무더기 징계 예상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 전모 씨. 황진환 기자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 전모 씨. 황진환 기자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에 대해 두 달여 간에 걸친 수시검사를 마무리했다. 최근 진행됐던 종합감사에 이번 수시검사 결과까지 더해질 경우 제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우리은행 직원의 거액 횡령 사고에 대한 수시검사를 이날 마치고 검사 보고서 작성에 돌입했다.

    올해 초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감사를 마쳤으나 지난 4월 우리은행 본점 직원이 60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사건이 터지면서 수시검사를 추가로 진행했다. 이후 금감원은 검사 인력을 추가 투입해 대대적인 검사를 벌였고 지난달 27일로 예정된 종료일을 연장해 6월 말까지 들여다 봤다. 금감원은 종합감사와 이번 수시검사 결과를 합쳐 제재할 예정이어서 무더기 징계가 예상된다.

    앞서 우리은행 본점 기업개선부 직원 A씨는 2012년부터 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4월 27일 고소됐다. 빼돌린 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돌려줘야 했던 계약보증금이다.

    우리은행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계약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보관하다 최근 반환을 준비하던 중 횡령 사실을 적발, A시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횡령 자금을 주가지수옵션 거래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