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출근 어떡하라고"…수원 세류역 '침수' 피해

뉴스듣기


경인

    "출근 어떡하라고"…수원 세류역 '침수' 피해

    뉴스듣기

    30일 오전 승강장 통로 물에 잠겨
    출근길 오른 직장인들 발길 돌려
    1호선 세류역 현재 무정차 통과 중

    1호선 세류역 내 승강장으로 향하는 지하 통로에 물이 차오른 모습. 독자 제공1호선 세류역 내 승강장으로 향하는 지하 통로에 물이 차오른 모습. 독자 제공
    30일 수도권에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 수원시 내 1호선 세류역사에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역사는 전철 승강장으로 올라가기 위해 지하 통로를 지나는 구조인데, 이 구간에 빗물이 차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해 출근길에 올랐던 직장인들이 발길을 돌리는 등 주민들이 통행에 큰 불편을 겪고 있으며, 아직까지 인명피해는 없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1호선 세류역은 무정차 통과 중이다.

    현재 소방당국과 한국철도공사 측은 빗물 제거와 안전사고 방지 조치 등 공동 대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수원역 방향 세류지하차도 역시 일부 물에 잠겨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수원 권선구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이게 웬 날벼락이냐", "회사 어떻게 가야하나" 등 호소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전날 자정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수원을 비롯한 경기남부 지역에는 누적 강수량 100㎜ 넘는 장맛비가 쏟아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