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글로벌 안보위협 공동대응" 기시다 "힘에 의한 현상변경 안돼"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글로벌 안보위협 공동대응" 기시다 "힘에 의한 현상변경 안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AP4' 정상회담 성사
    윤 대통령 "한국, 나토와 안보위협에 공동대응 해왔다"
    기시다 日총리 "러시아의 우크라 침략, 용납 못할 사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앨버니지 호주 총리, 윤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연합뉴스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앨버니지 호주 총리, 윤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연합뉴스
    우리나라와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 아시아태평양파트너국(AP4)으로 초대된 국가 정상들이 29일(현지시간) 별도의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소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만나 인도·태평양 현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윤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 4개국은 글로벌 안보 위협에 대응하고자 나토 파트너 관계를 수립해 협력해 왔다"며 "한국도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국가가 된 이후 나토와 함께 국제사회가 당면한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동을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AP4개국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 좋은 의견교환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후모이 일본 총리는 "러시아에 의한 우크라이나 침략은 룰과 국제질서를 어긴, 국제사회가 용납 못할 사태"라며 "힘에 의한 현상변경은 세계 어디서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기에서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비전 실현을 위한 협력을 논의하고 싶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AP4 정상회담이 끝난 뒤 보도자료를 통해 "각 정상은 나토 정상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게 된 계기에 이러한 정상 간 회동이 성사된 점을 평가하면서, 최근 국제정세와 관련된 나토와 AP4간 협력방안,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애초 우리나라를 포함한 AP4 국가간 정상회의는 성사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전날까지만 해도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극적으로 이날 회담이 성사된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