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명이냐 친문이냐…민주당, 지도체제 개편 힘겨루기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친명이냐 친문이냐…민주당, 지도체제 개편 힘겨루기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전당대회 앞두고 지도체제 개편 문제로 내홍
    계파전 이어지자 전준위에서 '절충안'까지 고심
    "단일 지도체제에 최고위원들 권한 높이는 방식 검토"
    친명계 "마지막 꼼수" 반발, 친문계는 '불출마'로 압박
    결국 총선 공천권이 갈등의 시발점…'공천 혁신' 필요성 제기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도체제 개편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다. 당 대표에게 공천권이 집중된 현 체제를 지키려는 친명(親이재명)계와, 공천권을 나머지 지도부 구성원에게 분산시키려는 친문(親문재인)계 간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절충안까지 고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전준위 '절충안'에 친명계 "마지막 꼼수" 반발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위원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위원장. 윤창원 기자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28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준위 내부 회의에서 절충안에 대한 언급이 나왔지만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도 "기존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 최고위원들의 권한을 높이는 방식에 대해서는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고위원 권한 강화의 핵심은 현재 당 대표가 독점하고 있는 인사·재정권의 분산이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방식으로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된다.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이 유력한 상황에서 이재명 의원이 2년 뒤 있을 총선에서 공천을 진두지휘할 수 있는 구조다. 반면, 친문계가 요구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 후보들 중 1등이 대표직을 맡고 득표순으로 최고위원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친문계가 수석 최고위원 자리를 차지할 경우 공천 과정에서 당 대표를 견제할 수 있다.
     
    전준위의 절충안 논의 소식에 친명계는 반발했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이재명 출마하지 마라' 등 온갖 얘기를 하다가 안 되니까 마지막 꼼수로 변형된 집단지도체제(를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남국 의원 역시 "(순수)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이 민주당을 위한 쇄신이나 혁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기득권과 공천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했다.
     
    친문계는 '불출마 선언'으로 이재명 의원을 거듭 압박했다. 친문 홍영표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선언한 뒤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 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며 사실상 이재명 의원을 저격했다. 앞서 친문 전해철 의원도 지난 22일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하며 이 의원의 불출마를 압박했다.

    지도체제 둘러싼 계파전…결국 '총선 공천권'

    손잡은 이재명과 홍영표. 연합뉴스손잡은 이재명과 홍영표. 연합뉴스
    지도체제 문제를 두고 계파 간 신경전이 펼쳐지는 건 결국 2년 뒤 있을 총선 공천 때문이다. 친명계와 친문계 간 기싸움이 지난 대선 때부터 이어져 이미 갈등의 골이 깊어진 만큼, 공천권을 쥔 당 대표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계파 간 명운이 갈릴 전망이다.
     
    전준위 내에서 '최고위원 권한 강화' 이야기가 나온 것도 사실상 공천권 문제 때문이다. 차기 지도부가 2022년 총선 공천권을 쥐는 만큼, 최고위원에게도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 인사권을 줘 당 대표에 집중된 공천권을 분산하자는 게 골자다. 현재 민주당 당규상 검증위원장과 위원은 최고위 심의를 거쳐 당 대표가 임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실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4~25일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민주당 개혁 과제'를 물은 조사에서도 '특권타파, 공천혁신 등 정치개혁'이 28%로 최우선 과제로 뽑혔다. '세대교체(18.2%)', '정책 대안 기능 강화(12.9%)', '팬덤 청산(11.9%)'이 뒤를 이었다. 조사는 무선 ARS 방식으로 이뤄졌고 응답률은 6.3%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