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개월 만에 또…프로농구판에는 음주운전 경각심이 없나

뉴스듣기


농구

    5개월 만에 또…프로농구판에는 음주운전 경각심이 없나

    뉴스듣기
    배강률. KBL 제공배강률. KBL 제공
    프로농구 코트 밖에서는 잊을만 하면 음주운전 사고가 터진다.

    원주 DB는 27일 구단 SNS를 통해 소속 선수 배강률의 음주운전 적발 소식을 전하며 자체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B는 "배강률이 지난 주말 음주운전 사고 직후 구단에 자진 신고를 했다"며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삼성의 가드 천기범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되면서 불명예 은퇴를 한 게 불과 5개월 전 일이다.

    당시 KBL은 천기범에게 54경기 출전정지, 제재금 1천만원 및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의 중징계를 내렸다. 연맹이 선수 개인에게 내린 징계 중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후폭풍은 거셌다. 천기범은 KBL의 징계가 발표되고 4일이 지나 은퇴를 선언했다. 이상민 감독은 선수단 관리 부족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KBL은 음주운전으로 입건된 선수에게 '역대급' 철퇴를 내렸다. 당사자는 은퇴 선언으로 국내 코트에서 설 자리를 잃었다. 이 정도면 농구계 전체가 경각심을 느낄만 했다. 그럼에도 음주운전 사고가 또 나왔다.

    KBL는 28일 오전 11시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배강률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심의한다.

    KBL은 김희옥 총재의 취임 이후 "공적 인물인 프로 선수들의 윤리문제, 특히 음주 운전, 약물 복용, 승부 조작, 폭력 등에는 철저히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배강률은 무거운 징계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대체 어떻게 해야 점점 더 강화되는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농구계도 느끼게 할 수 있을까. KBL의 결정에 관심이 쏠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