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대학로에 공공극장 '쿼드' 문 연다…개관 페스티벌

    서울문화재단 공공극장 '쿼드' 개관 페스티벌

    7월 21일부터 8월 28일까지

    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 대학로에 공공극장 '쿼드'(QUAD)가 새롭게 문을 연다. 이에 맞춰 개관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쿼드' 개관 페스티벌을 7월 21일부터 8월 28일까지 연다. 음악·연극·전통·다원 등 11개 장르, 12개 작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쿼드'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작품을 실험할 수 있는 블랙박스 공연장으로, '창작초연 중심의 1차 제작·유통극장'으로 활용한다. 옛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을 리모델링했다. 올해는 2023년 정식 운영에 앞서 프리-오픈 시즌(Pre-Open Season)으로 운영한다.

    개관 페스티벌 콘셉트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예술가·관객과 함께, 새로운 극장의 가능성을 열다'이다.

    △몰토 콰르텟의 'JUST BACH'(7월 21일) △젊은 클래식 연주자들의 'Classic in QUAD'(7월 22일) △재즈 보컬리스트 MOON(혜원)의 'A Dream in the Summer Night'(7월 23일) △극단 풍경의 'OiL'(7월 29~31일) △99아트컴퍼니의 '제ver.2 타오르는 삶'(8월 4일) △프로젝트 클라우드나인의 'COMBINATION'(8월 5일)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생 날 몸뚱아리'(8월 6일) △사회적 협동조합 놀터 Silkroad Music Friends의 전통한류 '바람불다'(8월 11일) △HAEPAARY의 'Born by Gorgeousness'(8월 12일) △신노이의 '신노이의 新심방곡'(8월 13일) △천하제일탈공작소의 '풍편에 넌즞 들은 아가멤논'(8월 19~21일) △권병준의 '싸구려 인조인간의 노랫말2(로봇야상곡)'(8월 26~28일) 등 12편을 공연한다.

    '쿼드'는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 지하에 조성됐다. 총 372석(수납식 210석·모듈식 162석) 규모다. 프로시니엄(Proscenium·액자형 무대) 형태의 기존 무대를 가변형 극장으로 리모델링했다. 또한 객석, 무대, 분장실 등 극장 전 구역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창작자와 관객의 접근성을 높였다. 공사비 48억 원을 투입했다.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