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남시민단체, '의료원장 고압산소치료 사적 이용' 재조사 촉구

뉴스듣기


경인

    성남시민단체, '의료원장 고압산소치료 사적 이용' 재조사 촉구

    뉴스듣기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인수위에 조사 요청 의견서 전달
    "의료원 특별감사, 셀프감사로 끝나 재조사 불가피"

    성남시의료원 전경. 성남시의료원 제공성남시의료원 전경. 성남시의료원 제공
    경기 성남지역 시민단체가 시민 혈세 수십억원을 들여 마련한 고압산소치료기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성남시의료원장에 대한 재조사를 인수위원회에 요청했다.
     
    25일 성남시 등에 따르면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은 민선8기 성남시장 인수위원회에 '성남시의료원 고압산소챔버 사적 이용과 검사비 대납' 조사를 요청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앞서 CBS 노컷뉴스는 지난 4월 의료원 A원장이 국·시비 19억 5천만원을 들여 마련한 고압산소치료실을 개인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고압산소치료는 2~3기압을 인공적으로 만들어 100% 산소를 흡입하게 하는 치료 요법으로, 잠수병·뇌농양·일산화탄소 중독 환자 등에 사용된다.
     
    최근에는 당뇨병성족부궤양, 방사선치료 조직괴사, 돌발성난청, 만성 상처 등 적용 범위가 점점 확대되고 있다.
     
    A원장은 별다른 지병이 없음에도 수시로 환자와 함께 고압산소치료를 받았으며, 치료실 운영이 중단되는 주말에도 직원들을 불러 혼자 치료실을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4차례 유전자 검사를 받았는데, 검사비용을 고압산소치료기를 만든 업체가 대신 낸 것으로 확인됐다.
     
    성남시의료원 고압산소치료실. 성남시의료원 제공성남시의료원 고압산소치료실. 성남시의료원 제공
    의료원은 의혹이 제기된 이후 외부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팀을 구성해 특별감사에 나섰다. 하지만 이사회는 감사 결과에 대해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오히려 의혹을 제기한 공익제보자 응급의료센터장은 센터장에서 보직 해임했다.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관계자는 "의료원 비상임 감사가 감사팀장을 맡고, 실무는 의료원 직원이 맡았으며, 외부 추천 인사 2명도 시 산하 기관의 감사 등을 맞고 있는 변호사 등으로 알려져 있다"며 특별감사는 시민단체뿐만 아니라 내부 직원들도 기대하지 않았는데 예상대로 A원장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형식적인 감사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원 특별감사가 셀프감사, 부실감사로 끝난 만큼 고압산소챔버 사적 이용 의혹과 관련한 A원장의 불법 행위 그리고 성남시 대응에 대해 전면적인 재조사가 불가피하다"며 "민선 8기 성남시가 A원장의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