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핏빛 학원물 '최종병기 앨리스' 올 여름 강타할까

뉴스듣기


방송

    [현장EN:]핏빛 학원물 '최종병기 앨리스' 올 여름 강타할까

    뉴스듣기
    핵심요약

    24일 열린 왓챠 오리지널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의 배우 송건희와 박세완. 왓챠 제공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의 배우 송건희와 박세완. 왓챠 제공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가 올여름을 평정할 준비를 마쳤다.

    24일 온라인 생중계 된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는 배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서성원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시맨틱 에러'로 돌풍을 일으킨 왓챠가 새롭게 선보이는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일본 영화 '배틀로얄' 시리즈처럼 '10대'와 '핏빛 액션'이라는 이질적 소재를 어떻게 잘 섞어 낼 수 있을지 관건이다.

    정체를 숨긴 타고난 킬러 '겨울' 역의 박세완은 "저한테 들어온 첫 장르물이었다. 회사에 '제가 맞냐'고 물어볼 정도로 신기했다.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액션은 처음이었지만 꼭 해보고 싶었다. 총, 칼, 피를 처음 접해봤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기대된다"고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잘생긴 또라이'라 쉽지 않은 캐릭터 '여름' 역의 송건희는 "여름이와 비슷한 점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실제 제 모습과 닮은 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여름'이가 겪었을 법한 고통을 하나하나 이해하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노력한 지점을 전했다.

    두 사람은 완벽한 합을 위해 액션스쿨도 함께 다니며 '케미'를 쌓아 갔다.

    박세완은 "호흡이 완벽했다. 둘이 함께 하는 장면이 많았고, 대기할 때도 끊임없이 연습해서 '케미'가 쌓여갔던 것 같다"고 했고, 송건희는 "연습도 같이 많이 했고, 액션스쿨도 함께 다녔다. 하나하나 같이 해서 더 친해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연출을 맡은 서성원 감독. 왓챠 제공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연출을 맡은 서성원 감독. 왓챠 제공메가폰을 잡은 서성원 감독은 무조건 잔인한 '하드코어'가 아니라 상처 입은 10대를 그리고자 했다.

    그는 "피 흘리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 비유나 상징이 아니라 실제로 맞고, 상처 입은 10대를 그리고 싶어서 시작한 작품"이라며 "'하드코어'라고 해서 무조건 잔인한 게 아니라 멜로도 액션 같이, 액션도 멜로 같이 해 달라고 요구했다. 두 개 이야기가 같이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는 총 8화로 구성돼 있다. 오늘(24일) 1~3화를 우선 공개한 후 매주 금요일에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