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책임 통감…진심으로 사죄"…포스코, 여직원 성범죄 의혹 공식 사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책임 통감…진심으로 사죄"…포스코, 여직원 성범죄 의혹 공식 사과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학동 부회장, 사과문 발표…"필요한 조치 및 경찰 조사 성실히 협조"
    외부 전문가 초빙, 전 임직원 대상 성 윤리 추가 집합 교육 등 실시
    경찰, 포스코 포항제철소 여직원 성폭력 혐의 등 직원 4명 수사 착수

    포스코 제공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여직원 성범죄 의혹 사건과 관련해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은 23일 사과문에서 "최근 회사 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성 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 직원과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회장은 "회사는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경찰 조사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며 " 자체적으로도 관련자들을 조사해 엄중히 문책하고 관리자들에게도 책임을 물어 피해 직원의 억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회장은 또 "회사는 2003년 윤리경영 선포 이후, 성희롱·폭력, 직장 내 괴롭힘 예방교육 등 사내 윤리경영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왔으며, 성윤리 위반 등 4대 비윤리에 대해선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를 시행하는 등 엄격한 잣대로 임직원의 윤리의식을 높여왔다"면서도 "금번 사태를 통해 아직도 회사 내에 성윤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성 윤리에 대한 추가적인 집합 교육을 하고,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사내 성 윤리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인식수준을 진단해 근본적인 쇄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포항제철소 여직원 A씨는 선배 직원인 B씨가 성폭행을 했다며 지난 7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B씨는 지난달 29일 새벽 A씨의 집에서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간부 직원 등 3명에 대해서도 성추행 등의 혐의로 함께 고소했다. 다른 직원들은 회식 자리에서 A씨의 신체부위를 만지고 성희롱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고소인 A씨를 조사한 후 가해자들을 상대로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포스코는 피해자 분리조치를 한 뒤 해당 조직 리더를 보직 해임하고, 피고소인들은 경찰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업무에서 배제 조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