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시간만에 '대화하자→사과하라'…원구성 협상 또 파행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1시간만에 '대화하자→사과하라'…원구성 협상 또 파행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홍근 "권성동, 오늘 만나자" 제안했다가 급반전
    권성동 "원구성 조건으로 이재명 고소고발 취하 요구"
    박 "이재명 이름도 거론 안 해…사과 없으면 안 만난다"
    권 "'이재명 살리기' 한마디에 삐지면 되겠나…연락 없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민주당이 원구성 조건으로 이재명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를 내걸었다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주장에 대해 "이재명의 '이'자도 얘기한 적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로써 당초 이날 예상됐던 여야 원내대표 회동은 사실상 파행을 빚게 됐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권 원내대표를 향해 "오늘 중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원내대표끼리 직접 만나 집권여당이 여야관계 회복에 진정성이 있는지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그는 "그동안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야가 함께 약속을 지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원칙을 수차례 밝혔다"며 "민주당은 여야 합의로 국회 정상화를 이뤄내고 조속히 민생 안정을 도모할 수 있을 때까지 끝까지 인내심을 갖고 협상에 임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도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기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기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그러나 이후 권 원내대표가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민주당이 '이재명 살리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는 기사가 나오자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이날 오전 권 원내대표는 당내 공부모임 '새미래' 창립세미나 축사에서 "민주당이 대선 때 고소고발을 상호 취하하자고 하는데 전부 이 의원과 관련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우리가 받을 수 없고 원 구성과 아무런 관계 없는 조건을 요구하면서 갈등 상황을 지속시키고 있다"고 발언하면서다.

    이후 박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봤더니 (권 원내대표가) 얼토당토않은 발언을 했다"며 "협상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는 그런 말을 해서 기가 찬다"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민주당이 대선 과정에서의 이 의원에 대한 고소, 고발 취하를 요구했고 정략적으로 '이재명 살리기'에 나섰다고 했다"며 "이게 협상 파트너로서 할 얘기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더 설득하고 양보안을 제시해야 하는 상황에서 없는 사실을 얘기하는 게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온당한 자세인지 궁금하다"며 "사실 왜곡에 대해 바로잡고 사과하지 않으면 오늘 만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원내대표 회동이 사실상 파행된 것.

    박찬대(왼쪽),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찬대(왼쪽),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도 "이 의원에 대한 고소, 고발 취하를 원구성 협상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하는데 전혀 그런 적이 없다"며 "다만 원구성 조건과 무관하게 선거 치르는 과정에서 양당이 정치적으로 고발한 게 있으니 신뢰회복 차원에서 취하하는 게 어떠냐는 의사타진은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에 대해 선거가 끝나면 늘 그러지 않았냐는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의 공감도 있었다"며 "여야 관계 회복을 위해 벌였던 노력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되고 폭로되는 진지하게 여야 관계를 회복하려는 것인지 의문이 들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권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의 사과요구에 대해 "사과할 게 뭐가 있나"라며 "진 수석이 협상과정을 어제 다 까발렸는데 '이재명 살리기' 한마디에 삐치면 되겠나"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날 오후 회동에 대해서는 "금방 마음이 변했는데 (성사가) 되겠나"라며 "절대다수당인 민주당의 처분만 기다리고 있는거지 우리가 뭐 힘이 있나"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