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현 "최강욱 징계 다행…처럼회 해체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지현 "최강욱 징계 다행…처럼회 해체해야"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에서 중징계 처분을 받은 데 대해 "늦었지만 다행이고 환영하지만 아쉽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윤리심판원 결정이 나온 다음 날인 21일 아침 페이스북에 이렇게 쓴 뒤 "거짓과 위선, 폭력과 증오로 당을 위기에 빠뜨리는 강성 팬덤 대신 국민 곁으로 조금 더 다가선 결론"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아쉽다. 최강욱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봤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리심판원 결정은 사건 정황과 피해자 진술을 기반으로 내린 객관적 결론"이라며 "이제라도 최 의원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 의원은 윤리심판원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이 '충분히 소명했느냐'고 물었지만 "잘 말씀드렸다"며 말을 아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최 의원을 감싸고 은폐에 가담했던 의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면서 "위력을 이용해 사건 자체를 침묵하도록 강요한 행위는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썼다.

    그는 아울러 지방선거 참패 원인과 쇄신 방안까지 같은 글에 언급했다.

    박 전 위원장은 "최강욱, 김남국 의원을 비롯해 팬덤 정치에 기댄 의원들이 주도한 검수완박은 지선의 가장 큰 패인이었다"며 "폭력적 팬덤에 기대 민생을 외면하고 검수완박을 강행해 당 지지율이 10%나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처럼회는 해체해야 한다"며 "강성 팬덤에 기대 당과 선거를 망친 책임을 인정하고 자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