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권양숙 여사 ''3억원'' 허위 진술 확인'''' (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검찰 ''''권양숙 여사 ''3억원'' 허위 진술 확인'''' (종합)

    뉴스듣기

    정상문 차명계좌서 3억원과 추가 뭉칫돈 수억 원 발견

    11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검찰 조사에서 박연차 회장의 돈 ''''3억 원''''의 성격과 사용처에 대해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이 19일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권 여사는 앞선 검찰 조사에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3억 원을 빌려 빚을 갚는데 사용했다''''고 진술했지만, 이 돈은 현재 정 전 비서관의 차명 계좌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찰청 홍만표 수사기획관은 이날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차명 계좌들을 발견했으며, 이 계좌 안에는 박연차 회장의 돈 3억 원과 제3자로부터 들어 온 뭉칫돈이 들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3억 원을 받아썼다는 권 여사의 해명과 진술은 허위로 드러났다''''며 ''''권 여사가 허위 진술을 한 배경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새벽 정 전 비서관을 긴급 체포했으며, 계좌 추적 내용을 바탕으로 정 전 비서관으로부터 ''''박 회장의 돈 3억 원을 받아 차명 계좌에 넣어뒀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 ''''권 여사 내세운 노 전 대통령 측 해명에 균열''''

    검찰은 계좌추적 등을 통해 권 여사와 정 전 비서관의 허위진술 사실이 드러나자,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노 전 대통령 측이 ''''권양숙 여사가 3만 달러를 받았으며, 노 전 대통령은 전혀 모르는 일이었다''''는 입장을 취한 가운데, 허위 진술 사실이 드러나면서 노 전 대통령 측 해명에 균열이 생겼다는 판단 때문이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에게 뇌물 혐의가 적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노 전 대통령 일가와 측근들이 입을 맞춰 권 여사를 내세웠다고 의심해왔다. 권 여사의 허위 진술은 이 같은 의심을 뒷받침할 만한 정황 증거가 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또, 100만 달러와 관련해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 측의 해명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측은 100만 달러에 대해서도 ''''권 여사가 받아서 아들 건호 씨의 유학 비용 등으로 진 빚을 갚는데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채무 변제에 사용했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 측의 해명에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며 ''''100만 불의 사용처 등에 대해서도 계속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 정상문 차명계좌 3억 외 수억 뭉칫돈

    검찰에 따르면, 박연차 회장의 돈 3억 원이 발견된 정 전 비서관의 차명 계좌에서는 불법 자금으로 의심되는 수 억원의 뭉칫돈도 추가로 발견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 계좌에 있는 뭉칫돈의 출처가 박연차 회장, 정대근 전 농협중앙회장,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제3의 인물이 청와대에 뭉칫돈을 전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뭉칫돈과 노 전 대통령의 관련성을 살펴보는 한편, 이 차명계좌의 성격을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만일 3만 달러가 권양숙 여사의 몫이었다고 한다면 다른 뭉칫돈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의 문제가 복잡해진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이 차명계좌를 통해 노 전 대통령 측의 ''''자금 관리''''를 맡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권 여사가 정 전 비서관의 영장실질심사 무렵 갑자기 자신이 받지도 않은 돈 3억 원에 대해서 스스로 썼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도, 자금 관리를 맡은 정 전 비서관의 구속을 막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20일 중으로 정 전 비서관에 대해 영장을 재청구한 뒤, 이 부분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도 20일 재소환해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건네받은 자금거래 내역과 건호 씨가 제출한 본인 계좌의 거래 내역에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추궁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