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리위 '성상납 의혹 진술서' 검토 중…이달 말 열린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리위 '성상납 의혹 진술서' 검토 중…이달 말 열린다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의무 위반'를 사유로 징계절차를 개시한 가운데 윤리위 일각에서는 사건 관계자로부터 진술서를 받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13일 당 윤리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리위 측은 현재 수감 중인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로부터 관련 진술서를 받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해 12월 보수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2013년 김성진 대표가 이 대표에게 성상납을 했고, 해당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이 대표 측 인사가 성상납 의전을 담당했다는 장모 씨에게 '7억원을 투자하겠다'는 내용의 약속증서를 써줬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윤리위 관계자는 "심의를 위해 김성진 대표에게 진술서를 받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성상납 여부를 밝히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증거인멸교사와 관련한 부분은 검토할 만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위원들에게 이번 달 말 일정을 비워두라는 얘기만 해두고, 아직 정확한 일정이나 회의 방식을 정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윤리위가 당초 빠르면 24일 해당 안건을 심의할 것으로 예정됐던 것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에서 "이렇게 길게 끌 일도 아니다. 빨리 빨리 신속하게 했으면 좋겠다"며 "이것 때문에 당에 혼란을 가져온 기간이 얼마인가, 선거기간 때부터 당의 정책을 추진하는데 굉장히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윤리위의 진술서 확보 움직임에 대해서도 "한 쪽의 주장일 뿐이고 문제될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