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업부 블랙리스트' 백운규, 검찰 구속영장 청구

뉴스듣기


사건/사고

    '산업부 블랙리스트' 백운규, 검찰 구속영장 청구

    뉴스듣기

    백 前장관, 기관장 사직서 압박 등 '직권남용' 혐의
    지난 9일 소환조사 뒤 나흘만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부당개입 혐의로 기소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7일 오후 공판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법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부당개입 혐의로 기소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7일 오후 공판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법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당시 산하 공기업 기관장들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3일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최형원 부장검사)는 백 전 장관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백 전 장관은 2017년 장관으로 재직하면서 산업부 산하 13개 기관장에 대한 사직서를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후임 기관장 임명에 대한 부당한 지시를 내리는 등 직권을 남용해 인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백 전 장관은 산하기관 중 한 곳에 내정된 후임 기관장에 대한 인사를 취소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백 전 장관이 교수로 재직 중인 한양대 퓨전테크놀로지센터 연구실 및 자택, 산업부 산하 한국석유관리원과 대한석탄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 9일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4시간 가량 조사했다. 당시 검찰은 백 전 장관의 직접 지시 여부와 청와대 등 윗선의 개입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 전 장관은 압수수색 당시 "지시받고 움직이지 않았다.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처리했다"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면 모든 게 잘 밝혀질 것"이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