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SM, NCT 멤버 또 뽑는다…8개국 14개 도시에서 오디션

    NCT는 계속 멤버 수가 늘어나 현재 23명이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NCT는 계속 멤버 수가 늘어나 현재 23명이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SM엔터테인먼트가 그룹 NCT(Neo Culture Technology) 후보를 발굴하는 글로벌 오디션을 연다.

    10일 SMTOWN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 등을 통해 공개된 '2022 웰컴 투 더 네오 시티'(2022 Welcome to the Neo CiTy)는 전 세계 각지에서 활동할 NCT 멤버 후보를 발굴하기 위한 오디션이다. 오늘(10일)부터 한국·미국·캐나다·일본·인도네시아·베트남·중국·태국 등 8개국 14개 도시에서 대규모로 치러진다.

    2001~2008년생인 남성 지원자는 국적과 무관하게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보컬, 랩, 댄스 중 본인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와 자기소개 영상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1차 오디션 합격자는 각 도시에서 오프라인으로 2차 오디션을 거치며, 최종 합격자는 SM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과 NCT 멤버 후보가 될 기회가 주어진다.

    NCT는 2016년 SM엔터테인먼트가 본격화한 개념이자 체제다. 문화기술(CT, Culture Technology)을 한층 더 융합하고 확장한 '뉴 컬처 테크놀로지'를 뜻한다. 당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CT에서 NCT로 진화하는 데 있어서 숨은 키워드는 인터랙티브, 즉 여러분과 함께 소통하고자 하는 SM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개방성과 확장성을 바탕으로 한 동명의 그룹 NCT는 멤버수 제한이 없으며, NCT라는 브랜드 아래 전 세계 각 도시를 거점으로 한 팀들이 차례로 데뷔하는 형태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NCT의 모든 유닛을 통칭하는 'NCT U'를 통해 멤버들의 다양한 조합을 지속해서 선보인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16년 4월부터 곡에 따라 조합이 달라지는 유닛 NCT U를 시작으로 서울 기반 팀 NCT 127(엔시티 127),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엔시티 드림), 중국 현지 활동에 주력하는 WayV(웨이션브이)가 차례로 데뷔했다.

    2018년 처음 '엠파시'(Empathy)를 낸 후 2020년 '레조넌스'(RESONANCE), 2021년 '유니버스'(Universe)까지 NCT의 모든 팀이 참여하는 단체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하기도 했다. 새 멤버 합류를 거듭한 끝에 NCT는 현재 23명(태일·쟈니·태용·유타·도영·텐·재현·윈윈·마크·런쥔·제노·해찬·재민·천러·지성·루카스·정우·쿤·샤오쥔·양양·헨드리·쇼타로·성찬)으로 불어났다.

    '2022 웰컴 투 더 네오 시티'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SM 공식 오디션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