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광주공유센터, '올망졸망 공유장터' 개최

    12일 2~5시, 물품 공유·나눔·판매

    광주공유센터, 비대면 시대 공유와 나눔활동. 광주 공유센터 제공광주공유센터, 비대면 시대 공유와 나눔활동. 광주 공유센터 제공
    광주광역시는 광주공유센터가 12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올망졸망 공유장터'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공유와 환경을 접목시켜 공유를 통한 에너지 활용, 자원순환 등 시민의 환경문제 인식을 개선하고,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운영되는 '공유마켓'에서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품을 나누고 판매하는 공유활동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집에서 더 이상 사용하지 않지만, 버리긴 아까운 물건이나 수공예품을 직접 판매하는 부스를 통해 보관하고 있던 물건을 필요한 사람과 나누고 저렴하게 판매하거나 기부 또는 나눔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공유광주' 앱 설치 이벤트, 장터 사진 혹은 체험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더불어 광주공유센터에 방문한 시민들이 센터를 견학하고 알아갈 시간도 마련했다.
     
    2022년 올망졸망 공유장터에 관심있는 시민은 광주공유센터 홈페이지 또는 광주공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공유센터'는 공유문화 도시조성을 위해 2016년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개소했으며, 물품공유, 재능공유, 공간공유 등 다양한 공유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광주시는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 해제 후 첫 대면으로 진행하는 올망졸망 공유장터를 매월 진행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