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센추리 클럽 축하포 쏘아 올린 손흥민 "10년이라는 시간이었다"



축구

    센추리 클럽 축하포 쏘아 올린 손흥민 "10년이라는 시간이었다"

        골을 넣고 환호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골을 넣고 환호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A매치 100번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며 '센추리 클럽' 가입을 축하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평가전에서 황희찬과 손흥민의 골로 2 대 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에게 의미가 컸다. 2010년 12월 30일, 당시 18세 나이로 시리아전을 통해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은 12년 만에 A매치 100경기를 달성했다. 한국 선수 중 16번째. 특히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골로 자신의 A매치 32호 골을 완성해 기쁨은 두 배가 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사실 브라질(1대5 패)과 경기 후 며칠 안 된 상황에서 선수들이 좋은 정신력과 좋은 자세로 경기에 임해줘서 고맙다"면서 동료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크게 지고 나서 분위기를 전환하는 게 어려운 부분인데도 선수들이 잘 해줘 이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에서 하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 이기고 싶었다"며 "100번째 경기를 승리로 자축하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르면서 100경기를 뛸 것이라는 것을 예상했는지에 대해 손흥민은 "그냥 매 순간 항상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시간이 참 빠르다. 뒤돌아볼 새도 없이 지나왔다"면서 "10년이라는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한국 레전드의 기록을 차례로 경신 중인 손흥민은 다음을 도전을 바라본다. 바로 한국 남자 A매치 최다 출전 기록(136경기)과 최다 득점 기록(58골)이다. 둘은 모두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보유 중이다.
       
    이에 대해 손흥 민은 "그냥 물 흐르듯 지나가다 보면 그런 업적이 눈앞에 나타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업적만 따라가다 보면 팀으로나 개인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나가지 못할 수 있는 것을 경계했다.
       
    손흥민은 "차 전 감독님과 비교당하는 건 늘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그 업적을 내가 감히 쫓아갈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고 평가했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도 인사를 잊지 않았다. 손흥민은 "제가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는 게 결국 축구이다"며 "진짜 너무나도 감사드리고 축구 사랑하는 마음이 다른 곳으로 벗어나지 않게 책임감 가지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벤투호는 오는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파라과이와 평가전 3차전을 치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