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5 대 2' 부산시의회, 4년 만에 다시 붉은색으로 뒤덮여

뉴스듣기


부산

    '45 대 2' 부산시의회, 4년 만에 다시 붉은색으로 뒤덮여

    뉴스듣기

    부산 광역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 전승
    비례대표 포함 국민의힘 45석 - 더불어민주당 2석 전망…민주당 원내교섭단체 구성 무산
    지난 8대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41석 - 자유한국당 6석과 정반대 결과

    부산시의회 외부 모습. 부산시의회 제공부산시의회 외부 모습. 부산시의회 제공
    6.1지방선거 부산 광역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선출직 42석을 싹쓸이했다. 4년 전 촛불 바람을 타고 부산시의회를 뒤덮었던 파란색 물결을 밀어내고 붉은색 의회가 구성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부산지역 42개 광역의원 선거구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지난 지방선거에서 38석을 얻었던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단 한 석도 가져오지 못했다.

    정당 득표율로 배분하는 5석의 비례대표는 국민의힘 3석, 민주당이 2석을 나눠가질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9대 부산시의회는 47개 의석 중 국민의힘 45석, 민주당 2석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부산이 보수 텃밭으로 불렸던 2014년 지방선거 결과와 같은 수준이다.
     
    직전인 8대 의회 출범 당시에는 민주당 41석,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6석을 차지한 바 있다.

    4년간 시의회를 주도했던 민주당은 소수정당으로 전락하는 것과 동시에 5석을 기준으로 하는 원내교섭단체도 구성할 수 없게 됐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원내교섭단체에 주어지는 제 2부의장과 각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직을 요구할 명분도 사라졌다. 그만큼 시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 세력으로서 역할과 힘이 약해진 셈이다.

    다만, 민주당이 압도적 우위를 보였던 지난 8대 시의회가 같은 당 소속이었던 오거돈 집행부나 보궐선거로 당선된 상대 당 박형준 시정에 대해 협치와 견제를 적절히 구사하며 균형있는 의정활동을 펼쳤었는지는 냉정히 따져볼 일이다.

    마찬가지로 국민의힘 역시, 오는 9대 시의회에서 만큼은 같은 당 박형준 시정을 상대로 제대로된 감시와 견제 기능을 작동시키길 바라는 시민 요구에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