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칸의 남자' 송강호·박찬욱에 축전 "국민 큰 위로"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칸의 남자' 송강호·박찬욱에 축전 "국민 큰 위로"

    뉴스듣기

    배우 송강호에 보낸 축전 "위대한 감독들도 송강호 연기 없었으면 관객의 마음 못 움직였을 것"
    감독 박찬욱에 보낸 축전 "모순적 이야기 통해 보여주는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

    인터뷰하는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연합뉴스인터뷰하는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 씨와 감독상을 받은 영화감독 박찬욱 씨에게 축전을 보냈다.

    윤 대통령은 송강호씨에게 보낸 축전에서 "영화사에 길이 남을 송강호 배우님의 뛰어난 연기는 우리 대한민국 문화예술에 대한 자부심을 한 단계 높여주었고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게 큰 위로가 됐다"며 "한국이 낳은 위대한 감독의 영화들도 송강호 배우님의 연기가 없었다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브로커>라는 멋진 작품을 함께 만들어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을 비롯한 배우, 제작진 여러분의 노고에도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배우 송강호에 축전.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배우 송강호에 축전.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박찬욱 감독에 보낸 축전에서는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이 세계인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며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 박찬욱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 여러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에서 열연한 송강호 씨가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수상까지 이어진 건 2019년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후 3년 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