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한은, 기준금리 두 달 연속 인상…물가상승 압박 선제 대응

금융/증시

    한은, 기준금리 두 달 연속 인상…물가상승 압박 선제 대응

    1.5%에서 1.75%로 0.25% 인상
    두 달 연속 인상은 2007년 이후 14년 9개월 만에 처음

    한국은행 홈페이지 캡처·스마트이미지 제공한국은행 홈페이지 캡처·스마트이미지 제공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를 현재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심상찮은 물가 상승을 제어하기 위해 지난 달에 이어 두 달 연속 기준금리 인상에 나선 것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금리 인상을 전격 단행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 우려로 2020년 0.5%까지 낮아졌던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 0.25%포인트 인상을 시작으로 이달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1.25%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금통위가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지난 2007년 7월, 8월에 이어 14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그만큼 한은이 최근의 인플레이션 상승 압박이 대내외 변수로 거세졌다고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주요 도시 봉쇄 영향 등으로 국제 에너지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4.8%나 급등했다. 이는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현재 물가 상승세뿐 아니라 경제 주체들이 느끼는 물가 상승 기대 심리도 강하게 나타났다.

    한은의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5월 3.3%로, 2012년 10월 이후 9년 7개월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이 높아지면 시차를 두고 임금과 상품 가격 등에 반영돼 실제로 물가가 올라가는 파급효과가 발생한다.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생산자물가도 지난달까지 넉 달 연속 올라, 상승률은 전년 동기대비 9.2%에 달했다.


    이와 함께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초 정책금리를 0.5%포인트나 올리는 '빅스텝'에 나선 데 이어,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강하게 내비친 것도 이날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

    미 연준은 지난 3~4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금리 목표 범위를 0.25~0.50%에서 0.75~1.00%로 0.5%포인트 올렸다.

    이에 따라 당시 우리나라(1.50%)와 미국(0.75~1.00%)의 기준금리 격차는 0.50~0.75%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한미 금리차가 좁혀지거나 역전되면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자금 유출과 급격한 원화 가치 하락 등으로 이어져 추가 물가 상승을 압박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