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한덕수 후보, 협치 고려해 지명…잘 될 것이라 기대"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대통령 "한덕수 후보, 협치 고려해 지명…잘 될 것이라 기대"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덕수 총리 후보자, 오늘 국회서 인준 표결
    "한덕수, DJ 정부 경제수석‧노무현 정부 경제부총리 출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20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20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해 "처음부터 협치를 염두에 두고 지명한 총리 후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리 임명동의안 표결에 대해 "잘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 후보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경제수석을 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엔 국무조정실장과 경제부총리, 총리를 하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170석에 달하는 거대 야당이 국회 주도권을 갖고 상황에서 협치를 고려해 준비한 카드라는 의미로 읽힌다.
     
    국회는 이날 오후 4시 본회의를 열고 한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적 과반‧출석 과반 찬성으로 인준이 통과되는데, 그동안 한 후보자에 대해 '비토' 입장을 보였던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미묘한 기류 변화가 일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8개 부처 중 16개 부처 장관 인사를 마무리한 상태다. 김인철 전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공석인 교육부를 제외하면 사실상 '아빠찬스' 논란의 주인공인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만 남았다. 한 총리 후보자 인준 결과를 보고, 정 후보자의 거취를 판단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