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만' 프랑크푸르트, 유로파 우승

뉴스듣기


해외축구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만' 프랑크푸르트, 유로파 우승

    뉴스듣기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연합뉴스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연합뉴스독일 분데스리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가 차범근 시절의 영광을 재현했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에서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연장전까지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어 승부차기에서 5대4로 승리했다.

    프랑크푸르트의 유로파리그(전신 UEFA컵) 우승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뛰었던 1979-1980시즌 UEFA컵 우승 이후 무려 42년 만이다. 당시 프랑크푸르트는 차범근과 함께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독일)를 누르고 우승했다.

    특히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한 차례도 패하지 않았다. 유로파리그 무패 우승은 2018-2019시즌 첼시(잉글랜드), 2020-2021시즌 비야레알(스페인)에 이은 세 번째다.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12분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진의 실수였다. 수비진에서 공을 뺏기면서 조 아리보에게 실점했다. 하지만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24분 필립 코스티치의 크로스를 라파엘 보레가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 네 번째 키커에서 승부가 갈렸다. 골키퍼 케빈 트랍이 레인저스의 네 번째 키커 애런 램지의 킥을 막았다. 프랑크푸르트의 실축은 없었다.

    분데스리가 클럽이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한 것은 1996-1997시즌 샬케 04가 마지막이었다. 옵타에 따르면 당시 프랑크푸르트는 2부 7위였고, 루마니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9위로 잉글랜드(13위)보다 높은 시절이었다.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는 2부 14위, 그리고 로이 호지슨 감독은 아직 프리미어리그 사령탑으로 데뷔전을 치르지 못한 상태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