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대는 '살아나는' 약체 CIN…류현진의 다음 등판이 기대되는 이유

뉴스듣기


해외야구

    상대는 '살아나는' 약체 CIN…류현진의 다음 등판이 기대되는 이유

    뉴스듣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연합뉴스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연합뉴스
    부상을 회복하고 돌아온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5)은 복귀전에서 강호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4⅔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반등의 가능성을 알렸다.

    구위는 확실히 살아났다. 이제 다음 목표는 올 시즌 처음으로 5이닝 이상을 소화해 선발투수의 역할을 다하고 더 나아가 시즌 첫 승을 달성하는 것이다.

    토론토의 일정을 살펴보면 류현진은 오는 21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소속인 신시내티(CIN) 레즈와 홈 3연전의 첫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아직 토론토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이날이 아니더라도 류현진은 21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신시내티와 3연전 기간에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 경기를 치를 것이 유력하다.

    신시내티는 18일 현재 시즌 전적 10승26패로 메이저리그 전체 30개 구단 중 승률이 가장 낮다.

    팀 타율은 0.217로 전체 28위,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645로 전체 23위에 머물러 있다.

    토론토도 올해 작년보다 약해진 팀 타격 때문에 고전하고 있지만 신시내티의 하락세는 그보다 더 심하다. 신시내티는 지난해 팀 OPS 부문에서 리그 전체 5위(0.759) 팀이었다.

    그래도 방심은 금물이다. 신시내티의 타격은 4월(0.585)과 비교했을 때 5월(팀 OPS 0.723) 들어 확실히 반등하고 있다.

    특히 내야수 마이크 무스타카스(최근 15일 타율 0.326, 3홈런, 10득점, OPS 1.076)와 포수 타일러 스티븐슨(최근 15일 타율 0.372, 2홈런, 14타점, OPS 1.028)을 중심으로 타선이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

    신시내티의 간판 타자는 조이 보토다. 그는 지난해 만 37세의 나이에도 36홈런, 99타점을 기록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타율 0.122에 머물러 있고 22경기에서 단 1개의 홈런도 때리지 못했다.

    코로나19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최근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경기를 하고 있는 보토는 21일 토론토전에 맞춰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것이 유력하다.

    4월 내내 부진했던 보토가 제 컨디션을 되찾는다면 신시내티의 타선은 만만치 않은 수준을 되찾을 가능성이 있다.

    신시내티의 타선이 아무리 강해지더라도 류현진의 제 기량만 되찾는다면 두려워 할 상대는 아니다.

    류현진은 지난 15일 탬파베이전에서 확실히 나아진 경기력을 보였다.

    포심패스트볼은 왼쪽 팔뚝 부상 이전이었던 4월 2경기에 비해 약 시속 2km 정도 상승했다. 경기력이 좋았던 예년 수준의 속력을 회복했다.

    오른손타자 바깥쪽 코스를 공략하는 주무기 체인지업의 위력도 살아났다. 커터의 비중을 줄이고 커브를 많이 던졌는데 캐나다 스포츠넷의 스투디오 해설진은 류현진의 커브가 위력적이고 적절하게 잘 활용했다고 높게 평가한 바 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을 통해 "우리가 알던 류현진의 모습 같았다"고 호평했다.

    류현진은 올해 3경기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9.00을 기록했다. 3경기를 치르면서 총 12이닝 소화에 그쳤다. 2000만 달러의 몸값에 걸맞는 시즌 출발과는 거리가 멀다.

    토론토는 올해 다소 힘을 잃은 팀 타격으로 인해 고전하고 있다. 그래도 20승17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를 달릴 수 있는 것은 지금까지 12승7패 평균자책점 3.54를 합작한 선발진의 분전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케빈 가우스먼(3승2패 평균자책점 2.40), 알렉 마노아(4승1패 평균자책점 1.71), 기쿠치 유세이(2승1패 평균자책점 3.38)는 꾸준히 제 몫을 하고 있다. 호세 베리오스(3승2패 평균자책점 4.83)가 다소 부진했지만 그는 18일 시애틀 매리너스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져 모처럼 이름값을 했다.

    앞으로 류현진이 선발진의 힘을 더욱 키워줄 수 있다면 토론토의 1~5선발 로테이션은 무게감 자체가 달라진다. 이는 장기 레이스를 버티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토론토 타선의 위력은 현재 리그 중위권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투타의 밸런스가 맞춰졌을 때 팀 전체가 살아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