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윤재순 "생일빵에 화나서 '뽀뽀해줘'라고 했다"

뉴스듣기


정치 일반

    [노컷브이]윤재순 "생일빵에 화나서 '뽀뽀해줘'라고 했다"

    뉴스듣기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2003년 대검찰청 재직시 부서 회식에서 여성 직원 볼에 입을 맞추는 행동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사안에 대해 소위 '생일빵(생일을 맞이한 당사자를 장난스럽게 때리는 일)'을 당해 화가 나서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비서관은 1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한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비서관은 "그때 제가 윗분들로부터 일 열심히 한다고 해서 격려금을 받았다. 그날이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었다. 소위 말하는 생일빵이라는 거를 처음 제가 당해봤다"며 "'생일인데 뭐해 줄까' 그래서 '뽀뽀해줘'라고 해서, 화가 나서 했던 말은 맞다. 그래서 볼에다 하고 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