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골프

    루키 장희민, 우리금융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 등극

    장희민. KPGA 제공장희민. KPGA 제공우리금융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은 루키 장희민(20)이었다.

    장희민은 15일 여주 페럼클럽 동서코스(파72·7216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최종 5언더파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 2억6000만원을 손에 넣었다.

    우리금융 챔피언십은 올해 신설된 대회다.

    신설 대회답게 첫 챔피언도 데뷔 후 두 번째 대회에 출전한 루키였다. 장희민은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DP 월드투어(유러피언투어) 3부에서 활약한 경력도 있다. 2년의 스릭슨투어(2부) 생활을 거쳐 올해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첫 대회였던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 공동 17위를 기록한 뒤 두 번째 대회에서 바로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단독 선두였지만, 4라운드에서 격차를 더 벌렸다. 1언더파 공동 2위 그룹 이상희(30), 김민규(21)를 4타 차로 따돌린 우승이었다.

    장희민은 "3라운드가 끝나고 긴장이 되기 시작했다. 신경을 쓰지 않고 경기에서 할 것에만 집중했다. 우승에 큰 도움이 됐다"면서 "올해 목표는 시드 유지였고, 선배들에게 많이 배우는 것이었다. 계획에 없던 일이 생겨서 지금은 새로운 목표가 잘 생각나지 않는다. 해외투어에 도전해보고 싶고, 최종 목표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이라고 말했다.

    장희민은 제네시스 포인트와 상금랭킹에서도 2위로 올라섰다. 신인상 포인트는 단연 1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